전체메뉴

"잊지 않겠습니다" 호남 의병·독립·민주 의인들 삶 엮었다

입력 2021.11.29. 20:04
미서훈 인물 책 '이름 없는 별들'
장재성 기념사업회 주최 헌정식
동고송, 광주서중·일고동창회 후원
장재성 기념사업회가 29일 오후 광주제일고교 무등관에서 나라를 지킨 호남의 독립운동가 와 나라를 일으킨 호남의 민족운동가의 일대기를 책으로 펴낸 '이름 없는 별들'과 '역사를 만든 사람들'에 대한 헌정식을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오세옥기자 dkoso@mdilbo.com

국가로부터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한 호남지역 미서훈 독립운동가, 민주운동가, 한말 의병의 일대기를 담은 책과 달력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기억에서 잊혀진 지역 의인들의 노고를 기리고 그 유족들의 애환을 달래기 위한 편찬 작업에 3년이란 시간이 소요됐다.

장재성기념사업회는 29일 오후 4시50분 광주제일고등학교 대강당에서 책 '이름 없는 별들'과 달력 '역사를 만든 사람들' 헌정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독립운동가와 민주운동가, 한말 의병 유족이 다수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주최 측은 광주지역 시민단체와 함께 이들에게 책과 달력을 헌정하고, 유례없는 유족들 간 만남의 자리를 주선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장재성 기념사업회가 29일 오후 광주제일고교 무등관에서 나라를 지킨 호남의 독립운동가 와 나라를 일으킨 호남의 민족운동가의 일대기를 책으로 펴낸 '이름 없는 별들'과 '역사를 만든 사람들'에 대한 헌정식을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오세옥기자 dkoso@mdilbo.com

헌정식에는 의병장(김태원, 심남일), 독립운동가(양한묵, 강석봉, 김범수, 나승규 등), 민주운동가(김남주, 윤한봉, 김영철, 나병식, 윤상원 등) 유족 16명이 함께했다.

이날 행사에 앞서 준비한 책 1천부와 달력 500부는 이미 완판됐다는 게 주최 측 설명이다.

책 '이름 없는 별들'은 인문학연구원 동고송(冬孤松) 상임이사 황광우(63) 작가가 광주교육정책연구소 지원을 받아 집필한 호남인물열전 시리즈 3번째 작품이다. 올해 만들어진 신작으로 호남지역 독립운동가 26인의 비통한 삶을 고스란히 담았다.

자강회(自强會)를 조직하고 을사오적 이근택을 처단하려다 체포된 독립운동가 기산도(1878∼1928) 선생 등 지금껏 조명받지 못한 호남 출신 인물에 대한 내용이 수록됐다. 황 작가는 책의 서문을 통해 "1895년 한말의병부터 1945년 독립운동 역사에서 호남 출신들이 홀대받는 것은 역사 연구를 게을리한 우리들 책임"이라고 밝혔다.

앞서 황 작가는 2019년 1970~1980년대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싸운 김남주, 5·18 마지막 수배자 윤한봉, 5·18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문화운동가 박효선의 일대기를 담은 '빛고을 아름다운 사람들'을 썼다. 2020년에도 기삼연, 고광순, 김태원, 심남일, 전해산, 안규홍 등 호남 의병장들의 삶을 엮은 '나는 왜 이제야 아는가'를 펴냈다.

달력 '역사를 만든 사람들'은 황 작가가 지난 3년간 진행한 예향 광주의 뿌리찾기 작업에서 만난 사람들의 말이 담겼다. 황 작가는 "사람이 태어나 천 년 후에도 기억될 말 한마디를 남기는 것은 매우 희귀한 일"이라며 "달력에는 천 년 후에도 향기를 뿜을 아름다운 말들이 새겨져 있다"고 했다.

이날 행사는 1부 개회사, 2부 헌정식, 3부 출간례 등 순으로 진행됐다.

유미정 장재성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은 "호남독립운동가 26인의 일대기를 담은 책과 호남 의병장, 독립운동가, 민주운동가의 명언과 기일을 새긴 달력을 독립운동가 유족들에게 바치며 지난 100년의 역사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의향 광주의 주역들'을 조명하고 유족 간 인사를 나누는 상견례 자리였다"면서 "앞으로도 역사의 뒤편으로 잊혀져 가고 있는 광주의 자랑스러운 의인들을 알리고 기념하는 일에 계속 앞장서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우재학 광주일고 교장, 김영호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이상복 광주서중일총동창회 회장, 최희갑 광주농고총동창회장, 양병숙 전남여고총동창회장, 김성종 아시아인문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문화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