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현복 광양시장 시청서 업무중 쓰러져 119 후송

입력 2021.05.04. 11:00

정현복 광양시장이 시청에서 업무를 보던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4일 광양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4분께 정 시장이 광양시청 집무실에서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구급대가 출동했다.

구급대는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마친 후 정 시장을 순천 성 가롤로 병원으로 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시장은 최근 자신과 아들의 토지에 도로를 내 시세 차익을 거뒀다는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충섭기자·광양=이승찬기자 lsc61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