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둥·번개·돌풍·비·눈···요란하게 찾아오는 겨울 추위

입력 2021.11.29. 18:01
광주·전남 30일부터 본격 추위
무등일보DB

광주·전남 지역에 내달 1일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와 눈이 내리면서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30일부터 12월1일까지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30일 광주·전남은 새벽을 기점으로 서쪽 지역부터 비가 시작돼 점차 전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저녁에는 대부분 그치겠으나 전남 서해안 지역의 경우 밤에도 가끔 비가 내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5~12도, 낮 최고기온은 12~15도 분포를 보이겠다.

12월 첫날인 1일도 대체로 흐린 가운데 서해안과 동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가끔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광주·전남(전남 남해안 제외) 5~40㎜, 전남 남해안·지리산 부근 20~60㎜다.

아침 최저기온은 0~5도, 낮 최고기온은 5~8도 정도다.

기상청은 "내달 1일까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시설물 파손과 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우려돼 안전에 유의하길 바란다"며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저온 피해가 없도록 보온 유지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예지기자 foresight@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