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영길 대표, 지역 현안 처리 첫 시험 무대는 5월 임시국회

입력 2021.05.04. 15:30
야당 반대로 4월 국회서 무산된 여순특별법 5월 국회서 다뤄져
광주 군공항·광주공공의료원·AI 중심도시 추진 등도 주목
송영길 민주당 대표

집권 여당 대표가 된 송영길 의원이 '5·2 전당대회' 전 광주·전남을 찾아 해결 의지를 밝힌 지역 현안 입법 및 사업들이 제대로 추진될 지 주목된다.

광주·전남 현안에 대한 송 대표의 첫 번째 시험 무대는 5월 임시국회가 될 것으로 지역정치권은 보고 있다.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는 통과했으나, 국민의힘 반대로 행안위 전체회의 상정이 무산된 '여순특별법'이 5월 임시국회에서 다뤄지기 때문이다.

이낙연 전 대표도 이 법안의 '국회 통과'를 지역민들에게 약속했으나 처리하지 못한채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송 대표는 지난 3월 17일 여수시의회와 구례지역위원회를 잇따라 방문하고 "여순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야당이 반대하는 여순특별법을 민주당 새 지도부가 어떻게 처리할 지 주목된다. 또한 여수지역의 현안인 여수-남해간 해저터널 건설과 섬박람회 등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의 정상적 개교(2022년 3월)도 돕겠다고 밝혔다.

광주 현안으로는 군공항 이전, 공공의료원, AI(인공지능) 중심도시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송 대표는 3월15일 광주시의회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부울경처럼) 메가시티 플랜을 가지고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 제가 주도해서 4자 협의체를 복원하고 구체적 플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4자 협의체(국방부·국토부·광주시·전남도)에서 책임감 있게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는 "광주 군공항 이전을 지역 갈등 사안으로 남겨두지 않겠다"며 "'군공항 이전 지원 특별법'을 통해 확실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제대로 지역 발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광주공공의료원 설립에 대해선 "광역자치단체가 설립할 때 예타(예비 타당성 조사)를 면제해야 한다는 법안이 제안됐다. 법안이 아니더라도 (예타가) 빨리 통과되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 광주공공의료원도 대전과 마찬가지로 예타 면제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광주 AI인공지능 중심도시와 관련해 "인공지능 등 4차 산업을 광주가 선도할 수 있는 거점을 만들었다"면서 "광주 인공지능 중심도시 발전을 위해서도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약속했다. 또 "광주시에서 데이터 규제자유구역 지정 및 AI 연구기반 환경조성을 위해 현재도 과기부, 산자부, 국회 등과 계속 소통하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광주시 및 지역정치인들과 협력해 필요한 것들을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도 약속했다. 합동연설회에서 송 대표는 "수도권에 사람이 몰려 집 값이 폭등하고 지방은 소멸 위기"라면서 "당대표가 되면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위해 당과 정부가 함께하는 '준비단'을 출범 시키겠다"고 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