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정치권 청년모시기, '장식' 아닌 변화로 이어져야

@무등일보 입력 2021.11.29. 18:13

여야가 경쟁적으로 청년을 모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선거대책본부에 대거 청년들을 영입하는 등 청년모시기에 열을 올리며 청년들이 주류 정치에 본격적으로 진입하는 양상이다. 다른 한편 정치권이 청년세대의 고통이나 미래를 대비하는 변변한 정책 하나 없이 청년 영입에 나선 것은 이들의 표심을 잡으려는 구애행위, 매표행태에 불과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2030으로 꾸려진 '광주선거대책위원회'를 선보였다. 만 18세 고등학교 3학년에게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는 등 쇄신 의지와 청년층에 대한 메시지로 읽힌다. '광주 2030 선대위'는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선보였다. 전국 시·도당 선대위 중 첫 선을 보인 광주 선대위는 지역정가의 주요 정치인이 모두 2선으로 물러나고 새얼굴의 청년들이 전면에 나섰다. 10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2030 청년이다. 만 18세로 선거권을 가진 고등학교 3학년 남진희 학생을 포함해 노무사, 영화감독, 사회복지사, 기업인 등 다양한 직군의 청년들이 포함됐다. 이 후보는 '의원들이 모두 뒤로 물러나주고 2030 청년들이 지도부가 되는 파격적인 젊은 선대위'가 "전국에 전파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다양한 직군을 영입한 후보 직속 청년 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선대위 청년본부와 별도 조직으로, 스타트업 대표와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들을 영입했다. 윤 후보는 "청년을 위한 좋은 정책을 만들겠다가 아니고, 국가를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야의 청년 영입은 환영할만한 일이다. 여의도 정치권이 구태의 상징이 된 현실에서 미래세대가 정책 논의의 장에 직접 참여하게 된 점은 바람직한 일이다. 다만 청소년문제나 청년들의 주거, 출산, 일자리 등에 관한 심도 깊은 정책대안도 없이 인물영입에만 매몰되는 행태는 구색맞추기라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 만 18세 이상에게 선거권이 주어진데 따른 변화라는 지적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또한 이들 거대 양당은 정의당이 21대 국회에서 청년세대를 대거 국회의원으로 영입한 점과도 대비된다.

민주당과 국힘은 영입한 청년들이 실질적 권한을 행사하고 그들 세대의 꿈과 비전을 선거과정에 행사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우리나라 정치발전을 위해 양당의 청년모시기가 형식이나 장식에 그쳐서는 안된다. 청년들의 실질적 변화는 해당 정당의 발전이자 우리사회의 발전이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