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쿄 올림픽] 황의조 해트트릭 쐈다···김학범호 8강 안착

입력 2021.07.28. 20:01
축구 조별 최종전 온두라스에 6-0
김진야 후속골·이강인 쐐기골 대승
28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경기, 대한민국 황의조가 페널티킥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황의조의 해트트릭을 앞세운 대한민국 축구 대표 팀이 온두라스를 6-0으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표 팀은 뉴질랜드와의 첫 경기를 0-1로 패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이후 2경기를 내리 쓸어 담으며 B조 1위로 8강에 안착했다.

이날 경기서 대표 팀은 황의조를 최전방에 내세웠고, 이동준, 권창훈, 김진야, 김진규, 원두재로 중원을 구성했다. 후방은 강윤성, 박지수, 정태욱, 설영우가 맡았고 송범근이 골키퍼 장갑을 착용했다.

대표 팀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10분 황의조의 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상대 패널티 박스 안에서 패널티 킥을 얻어냈다. 황의조가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대표 팀은 1-0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이어서 추가점도 빠르게 올렸다.

전반 17분 정태욱이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선수의 손에 잡혀 넘어졌고 주심은 두 번째 패널티 킥을 선언했다. 이번엔 원두재가 키커로 나서 추가득점을 성공시켰다.

전반 38분에는 온두라스의 카를로스 멜델레스가 이동준의 돌파를 막는 과정서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수적 우세마저 점한 대표 팀은 이후로도 온두라스를 계속해서 몰아붙였다.

전반 추가시간 대표 팀은 3번째 득점을 올렸다. 상대 골키퍼의 손을 맞고 흐른 크로스를 황의조가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3-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 지었다.

후반전도 대표 팀은 패널티 킥으로 득점을 올렸다. 후반 전반 4분 김진야가 상대 패널티 박스안에서 파울을 당했고 VAR판독 끝에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황의조가 키커로 나서 득점을 성공시키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대표 팀의 득점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18분 이번엔 김진야의 발이 빛났다. 설영우의 패스를 받은 김진야가 곧바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온두라스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35분에는 앞서 후반 11분 황의조와 교체 투입됐던 이강인이 쐐기 골을 뽑아냈고 대표 팀은 6-0으로 승리를 확정 지었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일반스포츠 주요뉴스
댓글
0/300
Top으로 이동